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규현 국정원장 청문회…세월호 보고조작 의혹 쟁점

등록 2022.05.25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재편 적임자 거론…정보·안보 경험
방첩 역량, 北대응 강화 방안 등도
朴정부 청와대 활동 지적될 가능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5.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25일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청문회에선 국정원 재편 방향과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활동에 대한 비판 등이 다뤄질 가능성이 오르내린다.

이날 국회는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다. 김 후보자는 지난 11일 윤석열 정부 초대 국정원장으로 지명된 바 있다. 국정원장은 11일부터 15일째 공석 상태이다.

김 후보자는 새 정부 국정원 재편 적임자로 꼽히고 있다. 통상 대통령 측근이 앉는 국정원장 자리에 김 후보자가 지명된 배경으론 그의 국제적 안목, 국가 정보 및 안보 업무 경험이 거론된다.

김 후보자는 외무고시 14기로 외교부에 입직, 북미 1과장과 주미 참사관 등을 지냈다. 김영삼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파견 경력이 있으며 국방부 국제협력관으로 활동한 이력도 있다.

외교부 북미국 심의관, 주미 공사, 차관보, 1차관도 역임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선 국가안보실 1차장, 외교안보수석 겸 국가안보실 2차장 등 요직을 두루 경험한 인물이다.

청문회에선 국제 진영 대립 속 우리 정보기관 역할에 대한 입장 질의 등이 이뤄질 전망이다. 하이브리드전 위협이 점증하는 가운데 우리 방첩 역량 강화 방안도 거론될 소지가 있다.

북한 도발, 핵위협 국면에서 대북 대응 강화 방향 또한 관심 있게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검수완박 논란이 거센 가운데 대공수사권 문제가 언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 경력 및 도덕성 관련 지적이 나올 소지도 있다. 이와 관련해선 세월호 참사 보고 조작 의혹,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소송 대응에 대한 문제 제기 등이 가능성 있게 거론된다.

한편 차기 국정원장은 취임 초 국제 질서 재편 분위기 속에서 깊이 있는 정보 수집과 판단 역량을 요구받을 전망이다. 북한의 대남 핵위협이 공식화된 상황에서 대북 역량 강화 필요성도 강조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