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 '연구년 선거 출마' 논란 지속

등록 2022.05.24 16:52:33수정 2022.05.24 17: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주시민단체협의회 "후보직 사퇴하고 연구에 집중하라"
이 후보 측 "왜곡·흑색선전…선거와 무관한 문제" 반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지난 23일 오후 광주교대 앞에서 자칭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 비리 진상규명 광주시민행동이 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제공 = 시민행동)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후보의 연구년 기간 선거 출마에 대한 논란이 지속하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이하 시민협)는 24일 "이 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하고 연구에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시민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초등교사 양성의 산실, 광주교대 총장 출신의 현직 교수가 광주시 교육감 선거에 출마했다"며 "이 후보는 제6대 총장 출신임을 핵심 경력으로 내세웠으며, 후보자간 TV토론회에서도 본인이 교육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교육전문가임을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그가 대학에 6개월 연구년을 신청하고 선거에 출마한 것이 밝혀졌다"며 "연구년에 국민세금으로 월급을 받으면서 선거에 출마한 것도 모자라 '선거를 하면서 광주교육 발전을 위해 실행 연구중'이라는 TV토론회에서의 해명 또한 가관이다"고 덧붙였다.

또 "광주교대 교수연구년제 규정은 '연구교수는 연구기간 종료 즉시 복귀해야 하며 연구기간의 3배에 해당하는 기간을 재직해야 함'을 명시하고 있다"며 "6개월 연구년을 한 경우라면 최소 1년 6개월 이상 광주교대에 근무하며 학생들에게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협은 "결과적으로 연구도 하지 않으면서 대학으로부터 월급을 받아 선거를 치르고 있는 것"이라며 "이 후보는 총장을 역임했기 때문에 연구년제의 규정을 누구보다도 명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이다. 결국 의도적으로 연구년을 이용한 것이라고 밖에는 해석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시민협은 "이 규정대로라면 이 후보는 교육감에 당선되더라도 1년 6개월간 취임을 못하거나 4년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중도에 사퇴해야 한다"며 "이 후보는 2024년 2월 28일까지 정년이다. 정년까지 1년 반 남았다. 이대로 선거가 지속된다면 이 후보는 교육감에 당선되더라도 바로 취임을 못하고 2024년 3월로 취임을 늦추거나 아니면 취임하자마자 두달 만에 교육감직에서 물러나고 대학에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협은 "이 후보는 하루라도 빨리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연구에 전념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배임과 먹튀라는 꼬리표가 붙어 있는 부도덕한 교육감으로, 부도덕한 교육자로 평생 지탄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3일 자칭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 비리 진상규명 광주시민행동도 이 같은 이유를 내세워 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광주시민행동은 전국교수노조광주전남지부·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등 광주 지역 28개 교육시민단체로 구성됐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전날 밝힌 해명 자료를 통해 "연구년 논란은 왜곡·흑색선전"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연구년은 광주교대 공식제도로 교육감 출마와 무관하다"며 "광주교대 규정에 기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총장이 연구년을 승인한다. 연구년은 300만 원을 지원받는 학술형 연구년과 아무런 돈을 받지 않는 일종의 안식년형 두 가지"라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안식년형을 신청했다. 연구보고서만 제출하면 문제는 없다"며 "연구년 제도와 교육감 선거 출마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제6대 광주교대 총장 출신인 이 후보는 현재 광주교대 교수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