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시아 "서방과 관계 복원 필요성 글쎄…중국과 경제 협력 강화"

등록 2022.05.24 19:3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라브로프 "신뢰성 검증된 국가에 의지할 것"…중국·인도·이란 언급

associate_pic

【비엔티안=AP/뉴시스】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2016.07.25.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과연 서방과 관계 복원이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중국과 협력을 더욱 빠르게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한 행사의 질의응답에서 "러시아는 신뢰성이 검증된 국가에만 의지할 것"이라며 "(서방이) 관계 복원과 관련한 뭔가를 제안한다면 필요한지 아닌지 심각하게 숙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어 러시아가 유라시아 지역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세계 발전의 중심은 유라시아로 넘어왔다"면서 중국, 인도, 이란 등과 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금 서방이 독재자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와 중국의 경제적 관계가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과의 관계 발전은 러시아의 극동과 동시베리아 발전에도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정보통신 기술을 개발해 왔다. 서방보다 못하지 않다"면서 "이는 많은 상호이익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미국 등 서방은 올해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동시 다발적인 대러 경제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