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타트업 유럽시장 주목…獨베를린은 대기업 협업 장점"

등록 2022.05.24 18:24: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무역협회가 24일 개최한 '유럽 스타트업 생태계와 진출사례 웨비나'에서 강노경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매니저가 발표하고 있다.(사진=한국무역협회 제공) 2022.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해외시장 진출을 고려하는 국내 스타트업들이 유럽시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이 조언했다.

한국무역협회는 24일 오후 '유럽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진출사례 웨비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날 황종운 코리아이노베이션센터(KIC) 유럽센터장은 "영국과 베를린 벤처캐피탈(VC)들이 유럽 내 초기투자를 주도하고 있는 것도 베를린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성숙해 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 실리콘밸리의 VC 투자 집중도가 감소되면서 VC 투자가 글로벌화 되는 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유럽시장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 스타트업 동향과 진출전략'에 대해 발표한 강노경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매니저는 "베를린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핀테크, 그린산업이 집중돼있는데다 유럽 경제강국의 수도로 대기업과의 협업이 쉽다"고 전했다.

또 "룩셈부르크는 유럽연합(EU) 국가 중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가장 높은 국가로 최근 정부의 적극적인 스타트업 유치 전략이 돋보이는 시장"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진출을 노려볼 만하다"고 제시했다.

국내 스타트업 관계자들도 자사의 유럽 진출 사례를 소개했다. 실감형 메타버스 협업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머시브캐스트의 정광일 이사는 "베를린에서의 성공이 유럽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고, 미국 시장보다 경쟁이 적다는 점에서 베를린을 진출 교두보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우주산업 관련 스타트업 컨텍의 이재원 부대표는 "룩셈브루크의 우주산업 지원 정책과 스타트업 육성 전략을 활용해 유럽시장 진입에 성공했다"고 경험을 소개했다.

박선경 무역협회 스타트업성장지원실장은 "앞으로 미국, 동남아, 중국 등 국내 스타트업들이 주목해야 할 해외 시장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소개하는 웨비나를 시리즈로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