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제원, 법무부 인사검증 논란에 "한동훈, 공정한 인사검증시스템 구축 노력을"

등록 2022.05.25 09:14: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찰도 인사 검증…인사처-법무부-경찰 다원화"
"국민 허락하면 국정원에도 인사검증 부서 둬야"
韓에 "尹측근이라 우려 겸허히 받아들여야" 조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수위사진기자단 = 장제원 당시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을 나서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5.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법무부 내 인사정보관리단 설치 논란에 대해 "법무부가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장관이 일각의 우려를 받아들이고 공정한 인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문제는 이미 인수위 시절 결정된 사안이다. 당시엔 논란이 없었는데 왜 이제와서 논란이 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이런 우려들에 대해 이해가 전혀 안 되는 것은 아니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한 장관이 영원히 법무부 장관을 할 것도 아니고 윤 대통령은 인사 문제를 전적으로 법무부에 맡길 분은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향후 경찰 수뇌부 정비가 완료되면 경찰 내 정보 파트에도 인사 검증 기능을 둘 것으로 보인다"며 "'인재 추천 → 세평 → 검증'으로 이어지는 인사시스템이 '인사혁신처-법무부-경찰'이라는 다원화된 채널 속에서 가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에서 다각도로 검증된 인사 검증보고서를 대통령실 인사기획관이 취합해 종합 분석한 자료를 대통령께 보고하고, 이를 토대로 최종 낙점하는 이상적인 인사 검증 시스템을 갖추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또 "국민께서 허락하신다면 국정원에도 인사 검증 부서를 두면 좋을 것 같다. 정치 개입의 차원이 아니라 인사 검증 부서를 정식으로 두는 방식"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내던 당시 인사를 다뤄본 경험을 들며 "사람에 대한 평가는 그야말로 천차만별(千差萬別)"이었다. 사람에 대한 호불호나 평판은 평가를 하는 사람에 따라 180도 달랐다"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인물에 대한 평판을 들어보길 원했다"고 전하며 "다양한 시각에서 인사를 검증하는 시스템은 건강한 견제와 투명한 인사를 할 수 있는 근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한 장관을 향해 "대통령의 측근 인사이기 때문에 야당과 일부 언론의 우려를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더더욱 몸을 낮추고 공정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만드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