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WHO "원숭이두창 억제 가능, 침소봉대 말자"…19개국서 확인(종합)

등록 2022.05.25 10:0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 세계 19개국에서 131건…의심 사례 106건
"이례적이나 억제 가능…백신·치료제도 있다"

associate_pic

[AP/뉴시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공개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2022.05.25.


[서울·런던=뉴시스] 이혜원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24일(현지시간) 희귀 감염병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누적 131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억제 가능한 수준이라며, 과도한 우려는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스카이뉴스, 도이체벨레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기준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가 전 세계 19개국에서 131건 나왔으며, 의심 사례는 106건이라고 밝혔다.

실비 브라이언드 WHO 국제감염위험대응국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보건총회(WHA)에서 확진 사례가 '빙산의 일각'인지 이미 정점이 지난 상태인지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브라이언드 국장은 "원숭이두창 전염 수준 등에 대한 관찰을 강화하길 권장한다"면서, 확산 상황이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확산은) 억제 가능하다"며 "침소봉대하지 말자"고 촉구했다. 원숭이두창 백신과 치료제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원숭이두창이 코로나19만큼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말했다.

지난 7일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과 북미 등을 중심으로 전 세계 국가에서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현재까지 감염 사례가 확인된 국가는 총 19개국으로 유럽에서만 네덜란드, 덴마크, 독일, 벨기에, 스웨덴, 스위스, 스페인, 슬로베니아,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포르투갈, 프랑스 등에서 발견됐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선 호주에서 확인됐으며, 중동에선 이스라엘에 이어 이날 아랍에미리트(UAE)에서도 사례가 확인됐다.

미주 지역에선 현재까지 미국, 아르헨티나, 캐나다 등에서 발견됐다.

원숭이두창은 천연두와 유사한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1958년 실험실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돼 이같은 이름이 붙었다. 인간 감염 사례는 1970년 콩고에서 처음 확인됐다.

전파는 밀접한 신체접촉이나 병변, 체액, 호흡기 비말 등으로 이뤄진다. 감염되면 발열, 두통, 근육통, 수포성 발질 등이 2~4주 지속되는 증상이 나타난다.

천연두 백신 접종으로 약 85%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