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숭이두창 검사체계 전국 확대"…유입땐 신속확인 가능(종합)

등록 2022.05.25 09:39: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럽 등 18개국서 171명 발생…의심 환자 86명
확진자 28일 오후 6시30분~8시 사전투표 가능
"하루 안 검사-처방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마련"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지난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05.25.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정부가 해외 18개국에서 발생한 원숭이 두창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검사 체계를 질병관리청(질병청)에서 전국 시·도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통제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5일 오전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 당국은 2016년부터 원숭이 두창에 대한 검사체계를 구축한 상황"이라며 "전국 시·도의 보건환경연구원까지 검사체계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숭이 두창은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이었으나 이달 들어 유럽, 미국, 이스라엘, 호주 등 18개국에서 171명의 확진자, 86명의 의심환자가 발생했다.

국내에서는 질병청에서만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검사를 통해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는 상태다. 이를 전국 시·도에 있는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얘기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원숭이 두창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원숭이 두창 발생국가를 방문한 여행객을 대상으로 발열체크와 건강상태질문서를 받기로 했다.

오는 27~28일은 지방선거 사전투표, 오는 6월1일 지방선거일이다.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는 두 번째 사전투표일인 28일과 6월1일에 일반인 투표가 끝난 후 참여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사전투표일인 28일에는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1시간30분간, 본투표 당일인 6월1일에는 오후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1시간 동안 투표가 가능하다.

이 1통제관은 "이번 선거에서는 국민들께서 안전하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면서 "복지부·행안부·질병청에서도 중앙부처 핫라인을 개설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는 4주간 검토해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이 1통제관은 "방역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격리의무 해제는 재유행의 시기를 앞당기거나 그 유행의 정점을 보다 높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면서 4주 후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다시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격리의무 해제 전이라도 고위험군 패스트트랙과 전문가 독립 자문기구 구성은 서둘러 준비할 방침이다.

이 1통제관은 "고령층이 하루 안에 검사와 진료, 처방까지 바로 받을 수 있는 패스트트랙을 현재 마련 중"이라면서 "정리되는대로 곧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나아가 "근거에 입각한 과학적인 방역체계를 탄탄히 다져놓겠다"면서 "정보가 아직 충분하지 않은 영역은 전문가 중심으로 독립 자문기구를 운영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