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탬파베이 최지만, 41일만의 홈런에 2루타까지(종합)

등록 2022.05.25 10:34: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달 14일 오클랜드전 이후 41일 만에 시즌 3호포 신고

associate_pic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15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 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 6회 1타점 적시타를 친 후 1루로 뛰고 있다. 최지만은 4타수 1안타 1타점 1삼진을 기록, 부상 복귀 이후 17타수 만에 안타를 뽑아냈다. 2022.05.16.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41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했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2개가 모두 장타였다. 홈런, 2루타를 하나씩 때려낸 최지만은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날리며 시즌 타율을 0.282까지 끌어 올렸다.

1회 삼진, 3회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난 최지만의 방망이는 세 번째 타석에서 터졌다.

팀이 2-0으로 앞선 6회말 무사 2루에서 상대 선발 파블로 로페스의 2구째를 받아쳤다. 쭉 뻗어나간 타구는 그대로 오른쪽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홈런이 됐다.

41일 만이자 21경기 만에 때려낸 시즌 3호 홈런이다.

지난달 13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시즌 마수걸이포를 때려낸 최지만은 다음날 2경기 연속 아치를 그렸다.

그러나 이후 홈런을 추가하지 못했다. 팔꿈치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길었던 침묵을 끝내고 홈런으로 '4번 타자' 존재감을 드러낸 최지만은 네 번째 타석에서도 장타를 뽑아냈다.

8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이애미 구원 앤서니 배스를 상대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쳤다.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활약을 앞세워 4-0 승리를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