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첫 NSC 주재 "한미 확장억제 실행력 등 실질적 조치 이행"

등록 2022.05.25 10:29:04수정 2022.05.25 10:30: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대 도발…유엔 안보리 결의위반 강력 규탄
안보리 결의 포함 대북제재 철저 이행 지시
尹 "한치 빈틈도 없도록 상시 대비태세"지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기 위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5.2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도발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한미 정상간 합의된 확장억제 실행력과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 이행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주재한 NSC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과 대비태세를 보고 받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 주재 NSC 개최는 새정부 출범 후 처음이다. 지난 12일 북한이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당시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보실 점검회의가 열린 바 있다.

대통령실은 NSC 후 브리핑을 통해 "참석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밝혔다.

특히 참석자들은 이번 북한의 도발이 한미정상회담 이후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본국 도착 전에 이뤄진 데 대해 주목했다.

윤 대통령 이 자리에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국제사회 대북제재를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안보에 한치의 빈틈도 없도록 상시 대비태세를 유지하라"며 "한미 정상간 합의된 확장 억제 실행력과 한미 연합 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각 부처에 관련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국민의 일상 생활과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NSC에는 윤 대통령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국가안보실 김태효 1차장, 신인호 2차장, 권춘택 국정원 1차장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