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교육청, 교육복지사 전원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

등록 2022.05.25 10:0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시교육청 전경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교육청이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들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교육복지사 전원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날 교육복지사 50명이 참여하는 ‘울산 교육복지사 사업 운영 협의회’를 가졌다.

협의회는 정례적인 의사소통 기구로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협력하는 체계 구축을 위해 조성됐다.

협의회 구성은 총협의회와 분과협의회로 구분되며, 총협의회는 교육지원청 교육복지조정자 2명, 교육복지사 18명,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중점학교 교육복지사 30명 등 모두 50명이 참여하고, 분과협의회는 7~13명으로 초·중·고교 급별 3개로 구성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분과별 대표 선출과 함께 협의회 운영 방안 등을 협의했다. ‘교육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은 무엇이 있을까?’와 ‘너는 가정방문 어떻게 하고 있니?’를 주제로 토론했고, 참석자들은 교육복지정책 방향 등을 소통하고 공유했다.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은 경제·사회·문화적으로 취약한 여건에 있는 학생이 많은 학교에 교육복지사와 예산을 지원해 교육격차를 해소하고자 2006년도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는 교육복지사 미배치 학교의 취약계층 학생을 지원하고자 교육복지안전망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울산시교육청은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생들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