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동1교~복정역' 중앙버스차로 신설…1구간 연말 개통

등록 2022.05.25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남대로~송파대로 잇는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 구축
양재~염곡~세곡 중앙버스전용차로, 복정역 환승센터 연계
6월 착공, 올해 연말 1구간 개통…전 구간 2025년 개통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강남대로와 송파대로 잇는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단계적으로 신설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강남대로 영동1교~헌릉로 복정역까지 9.7㎞ 구간에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설치된다.

서울시는 강남대로와 송파대로 잇는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단계적으로 신설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재~염곡~세곡을 지나 복정역 환승센터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연결하는 것으로 다음 달 1구간 착공에 들어간 뒤 2025년 전 구간을 개통한다.

다음 달 공사를 시작하는 1구간은 청계산입구교차로~내곡IC까지 3.2㎞ 구간으로 올해 연말 개통된다. 현재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로 운영되고 있으나 염곡IC와 내곡IC 등 고속도로 연결램프 주변에서 승용차가 버스전용차로로 진입하는 일이 빈번하게 벌어져 교통체계 개선이 요구된 곳이다.

시는 기존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를 폐지하고 도로 중앙에 양방향 중앙정류소 8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전용차로 설치로 승용차와 버스 차로가 분리되면 버스의 안정적 주행이 가능해지고, 교통흐름도 크게 개설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강남대로와 헌릉로를 연결하는 2구간(영동1교~청계산입구교차로) 1.5㎞ 구간에 대한 공사도 내년 연이어 들어간다. 2구간 사업이 완료되면 신사역사거리에서 내곡IC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가 끊김없이 이어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해당 구간 버스 통행속도가 약 27%(14.9㎞/h→19.0㎞/h)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내곡IC~복정역교차로(5.0㎞)까지 잇는 3구간 공사는 2024년 시작한다.

송파구와 강남구에는 내곡지구, 세곡지구, 강남보금자리주택지구, 세곡2공공주택지구, 위례신도시 등 개발로 대중교통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이번 전용차로 신설로 중앙버스정류장이 20개 늘어나고 기존에 운영되던 강남대로·송파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와의 운행 연계성이 높아지면서 교통 이용 편의가 크게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다.

특히 분당-내곡간 도시고속도로(내곡IC)와 용인서울고속도로(헌릉IC)를 경유하는 노선버스도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어 경기 용인, 화성, 수원 등에서 서울 강남으로 출퇴근하는 수도권 주민들의 편의도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공사중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반차량이 이용할 수 있는 차로 수를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다. 다만 6월 말 주요 공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경우 불가피한 차로 점용, 공사장 주변 교통체계 변경 등으로 혼란이 예상되는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는 당부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그동안 단절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연결해 서울의 동남권 대중교통의 효율성·편의성이 크게 증진될 것"이라며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