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5G 설치 주거·사무공간 전자파 측정 중점 추진

등록 2022.05.25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년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서비스 본격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정부가 5G 설치 주거·사무공간에 대한 전자파 측정을 중점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양한 생활·산업공간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서비스 규모를 확대한다며 이같이 25일 밝혔다.

올해 전자파 측정서비스는 다중이용시설, 5G 기반 융복합시설 등을 포함해 전년 대비 약 37% 늘어난 3400여곳에 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규모 확대와 함께 올해부터는 측정대상 선정 시 국민·지자체·기업 등의 의견을 사전에 반영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신청 창구를 마련하는 등 수요자 기반의 찾아가는 전자파 측정 서비스로 개편해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부는 이음5G, 스마트공장 등 5G 기반 융복합시설 등 신산업 환경에 대한 선제적인 전자파 안전진단과 함께, 5G 신규 설치 주거·사무공간에 대한 전자파 측정 서비스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7월부터는 5G가 신규 설치된 주거·사무공간을 중심으로 이동통신 주파수 대역별 전자파 세기를 국민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소형 전자파 측정기 대여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밖에 생활가전, 휴대용 무선기기 등 일상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해 궁금증과 우려가 있으면 누구든지 국립전파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생활제품에 대한 전자파 측정을 연중 신청할 수 있다.

과기부 최우혁 전파정책국장은 "향후 디지털 혁신 가속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생활속 전자파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전자파 측정 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측정결과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전자파 안전에 대한 대국민 신뢰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