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스토어 수수료 6~10%로 인하…"글로벌 앱마켓 피해 보호"

등록 2022.05.25 14:5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본 수수료 10% 적용…게임 콘텐츠는 제외
거래액 규모·구독 비중에 따라 단계적으로 최저 6% 적용
이와 별도로 기존 소비자가 유지 시에도 최저 6% 적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게임, 앱, 스토리 콘텐츠 등 다양한 모바일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앱마켓 원스토어가 국내 미디어콘텐츠 업계 및 소비자 보호에 나선다.

원스토어는 25일 "글로벌 앱마켓 사업자의 인앱 결제 사실상 강제화로 피해를 받고 있는 국내 업계를 보호하고자 미디어콘텐츠 앱에 특별 할인 수수료를 적용하고, 콘텐츠 가격 인상 억제를 유도해 소비자를 보호하는 목적으로 ‘원스토어 미디어콘텐츠 생태계 상생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은 지난해 10월 ‘국내 앱마켓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 이후 원스토어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콘텐츠 사업자들이 업계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함께 고민한 결과물이다.

원스토어는 미디어콘텐츠 앱에 기본 수수료 10%를 적용한다. 이는 업계의 통상 수수료인 30% 대비 1/3 수준이고, 원스토어의 기존 수수료 20%보다도 절반이나 낮은 요율이다. 또한 거래액 규모와 구독 비중에 따라 단계적으로 수수료를 최저 6%까지 적용한다.

이 프로그램은 50개 이상의 콘텐츠 제공자들에게 소비자들의 결제금액을 정산하는 ‘미디어콘텐츠 플랫폼 앱’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게임 콘텐츠는 제외다. 미디어콘텐츠 플랫폼 사업자들의 수수료 부담을 경감시킴으로써 웹툰·영상 등을 생산하는 콘텐츠 제공자들과의 상생을 유도하고, 소비자 가격 인상을 억제해 피해를 막겠다는 취지다.

한편, 원스토어는 6~10%의 수수료를 적용하는 기본 프로그램과는 별도로 기존의 소비자 가격을 유지하거나 타 앱마켓 대비 일정수준 이상 낮은 가격을 책정하는 미디어콘텐츠 앱에 대해서는 거래액 규모나 구독 비중과 상관 없이 특별 약정을 통해 최저 수수료인 6%를 적용하는 정책도 함께 발표했다.

이는 최근 글로벌 앱마켓 사업자의 입앱결제 강제화로 미디어콘텐츠 서비스 사업자들이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고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는 악순환을 차단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시행하는 조치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6월 초부터 원스토어 개발자센터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신청 정보에 대한 담당자 확인을 거쳐 승인일부터 해당 요율이 적용된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원스토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앱마켓이자 시장 조정자로서 미디어콘텐츠 생태계와 소비자 보호에 나서게 됐다”며 “이번 정책이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뿌리를 더욱 튼튼하게 하고 우리나라 기업들이 세계 무대로 나아가는 데 힘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원스토어의 이 같은 정책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앱마켓 수수료 및 콘텐츠 이용요금 인상으로 인해 앱 개발사와 이용자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스토어의 노력이 앱마켓 시장의 경쟁을 활성화하고 이용자 후생을 증대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스토어는 ‘업계와의 상생을 통한 성장’이라는 기업 철학 하에 다양한 정책을 시행 중이다. 지난 2018년 7월에는 업계에서 불문율로 여겨지던 30%의 앱마켓 수수료를 20%로 인하했고, 개발사의 자체 결제 시스템을 전면 허용하며 수수료를 5%로 인하하는 정책을 시행해오고 있다. 또한 2020년 하반기부터는 소규모 개발사들을 대상으로 수수료의 절반만 받는 중소기업 상생 정책도 시행 중이다. 원스토어는 이런 공로를 인정 받아 2020년에 정보통신 발전 유공 정부포상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