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규현 "北 비핵화 의지 거의 없어…하노이 실패, 정보기관 책임"

등록 2022.05.25 11:46: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보수집, 우리 의도에 따라 하면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의답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가 25일 "북한이 스스로 비핵화할 의지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지난 번 정부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얘기를 했다. 의지가 있다고 보나"라는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또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국제사회에서 했는데, 이 말이 허언이 되어 버렸다. 북한의 의도를 정확하게 분석해야 할 국정원이 맡은 일을 못한 결과라고 본다"는 조 의원의 주장에 "동의한다"고 전했다.

그는 하노이 정상회담이 실패로 돌아간 데 대해서도 "(정보기관의 책임이) 맞다. 정보 수집과 분석은 우리의 의도에 따라 선택적으로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