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예결위 간사, '정부 수정안' 살핀 뒤 추경 조율키로

등록 2022.05.25 12:11: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5일 중 기재부 수정안 전달…여야 수시 논의
여야 간 논의 길어지면 회기 내 처리 불투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종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장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소위원회를 개회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25일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놓고 여야 간 조율이 진척되지 않고 있다. 여야는 우선 여야가 요구한 사항이 반영된 정부 수정안을 살핀 뒤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류성걸·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수시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추경안 관련 협상을 벌인다.

회동에서는 여야가 추가로 요구한 사안이 반영된 기재부 수정안을 두고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다만, 기재부 안은 아직 여야 간사에게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야는 당초 오는 26일 예결위 전체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확정한 후 이번 주 안에 본회의를 열어 의결할 계획이었다. 6·1 지방선거 전에 코로나 손실보전금을 지급하겠다는 양당 대선 후보들의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기재부 안이 여야 간사에게 전달되더라도 이날 안에 최종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기재부 안을 두고 여야 간사 논의와 추가 검토 등을 여러 차례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여야 논의가 길어질 경우 5월 임시국회 회기가 종료되는 이달 29일 안에 추경안 처리가 힘들 가능성도 있다. 회기 내에 추경안을 통과시키려면 늦어도 금요일인 27일에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

여기에 추경안이 27일에 국회 문턱을 넘더라도 지방선거 전 실제 집행이 어려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부는 현재 추경안 국회 통과 3일 이내에 손실보전금 지급을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 측 관계자는 "특정 정당의 유불리를 떠나 지방선거 전에 지급하자는 게 여야 대선 공약이었고 합의한 사항"이라며 "기재부가 제대로 된 안을 가지고 온다면 바로 합의 후 일사천리로 예결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