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천드라마촬영장이 노래졌다, 황금색 금계국 물결 장관

등록 2022.05.25 15:27: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000㎡ 황금빛에 관광객 시선집중
꽃잎이 황금 닭벼슬 닮아 인기 높은 금계국

associate_pic

금계국, 순천드라마 촬영장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뉴시스] 김석훈 기자 = 전남 순천시의 유명 관광지인 순천드라마촬영장 주변에 만개한 황금빛 금계국 군락이 형성돼 관광객의 시선을 끌고 있다.

'상쾌한 기분'이란 꽃말을 가진 금계국은 여름의 시작을 알린다. 5월부터 개화해 여름 한 철에만 볼 수 있는 야생화다.

associate_pic



시는 순천 드라마촬영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상쾌한 기분과 볼거리 제공을 위해 꽃잎이 황금 닭 벼슬을 닮았다는 금계국 5000㎡ 단지를 조성해 왔다.

달동네 능선을 따라 황금빛 꽃물결 세상이 드넓게 펼쳐져 있고, 멀리 보이는 1960년대 건물들과 어울려 액자 속을 보는듯한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60~70년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세트장과 함께 과거를 추억하고 여유롭게 걸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삶에 활력과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순천 드라마촬영장은 드라마 ‘사랑과 야망’을 시작으로 '자이언트', '제빵왕 김탁구', '에덴의 동쪽', '빛과 그림자', '오월의 청춘', '파친코' 등 70여편의 영화·드라마가 촬영된 곳이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녹화세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