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첫 전수조사

등록 2022.05.25 15:41: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명예회복·위령사업 기반 마련 위해 연구용역 착수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라남도가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의 진실규명을 통한 명예회복과 위령사업 기반 마련을 위해 첫 전수조사에 나선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가 전남지역에 20만여 명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희생자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이날 실태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1955년 작성된 내무부 통계국 '대한민국 통계연감'에 따르면 전국 학살 피해자 12만 8936명 중 전남지역 피해자는 6만 9787명으로 54%나 된다.

1952년 공보처 통계국 '6·25사변 피살자 명부'에는 전국 5만 9964명 중 4만 3511명으로 73%나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2010년 제1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위원회 조사 결과 군경피해 34건 4985명, 적대세력 피해 20건 2093명으로 밝혀져 어느 정도 진실이 규명됐으나 이는 신청사건 위주의 조사여서 전체 희생자 규모를 밝히지 못했다.

이번 실태조사 연구용역은 상당수 피해자의 진실규명이 미흡하고 전남도 차원의 정확한 피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뤄지게 됐다.

지역별 사건별 전수조사로 전체 희생자 규모와 역사적 사건 내용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자료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지난 4월 실태조사 연구용역 사업자로 선정된 전남대 산학협력단은 2023년 1월까지 9개월 동안 조사에 나선다.

상대적으로 피해자가 많이 발생한 목포,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 신안 지역을 1차 조사 지역으로 정해 문헌자료와 현장조사, 희생 관련자 진술청취, 피해사실 고증을 통해 한국전쟁 전후 군·경, 적대세력에 의해 불법적으로 이뤄진 민간인 집단 희생자를 전수조사할 계획이다.

김규웅 전남도 자치행정과장은 "한국전쟁으로 무고하게 희생된 분들의 진실규명과 명예를 회복해드리는 것이 오늘을 사는 우리 세대의 숙제로, 이번 실태조사 연구용역이 희생자 모든 분들의 명예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길 바란다"며 "도민과 유족이 체감하는 위령사업 추진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