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미지 변신 꿈꿔"…로코로 돌아온 윤계상 통할까

등록 2022.05.25 16:21: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왼쪽부터 김지석, 서지혜, 윤계상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이미지 변신을 하고 싶었다."

그룹 'god' 출신 윤계상이 로코물로 돌아왔다.

윤계상은 25일 디즈니+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 제작발표회에서 "판타지 로맨스는 처음 도전했다. 판타지 요소가 정말 재미있었다"며 "극본을 보고 다른 사람들도 설득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 나름 이미지 변신을 꿈꿨다"고 설명했다. "현장을 즐기고 싶었다. 장르물을 많이 찍다 보니 현장에 피가 많았다. 사람이 어두워지는 것도 있었다. 이번 현장은 밝고 에너지가 있었다. 현장에서 소통하고 즐기면서 하다 보니 저절로 '차민후' 캐릭터가 잡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일반인보다 10배 정도 뛰어난 오감 능력이 있는 인물을 연기했다"며 "민후는 광고업계에서 신이라 불리는 사람인데 '홍예술'(서지혜)을 좋아하고 그녀를 광고계에서 성장시킨다. 다만 좀 예민해 까칠한 면모가 있고 청각이 발달된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4시 공개한 이 드라마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민후의 로맨스를 그린다. 동명 네이버 웹소설이 원작이다. 서지혜는 코믹 연기 관련 "일부러 웃기려 하지 않고 '나를 내려놓자'고 생각했다"며 "계상 오빠의 코믹함을 연기로는 본 적이 없다. 장르적으로 남성적인 것만 보다가 오빠의 코믹이 재미있게 나오니 나도 덩달아 했다"고 돌아봤다. 윤계상은 "서지혜에 비하면 난 가만히 있었다. 서지혜가 1부 분량의 대부분인데, 보면 알겠지만 정말 잘하고 코믹 요소를 잘 살린다. 멱살 잡고 끌고 간다"고 극찬했다.

김지석은 천재 감독 '이필요'로 분햇다. "서지혜, 윤계상과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드라마 제목처럼 키스신이 무척 많다"며 "극본을 보는데 윤계상과 서지혜가 집, 사무실, 탕비실에서도 키스를 하더라. 안 하는 곳이 없었다. 전 남친에 빙의해서 내 전 여친이 상사와 많은 키스를 한다는 것에 질투가 났다"고 털어놨다. 윤계상은 "서지혜와 서지석이 실제로 사귀었으면 좋겠다. 사귀어라"고 해 웃음을 줬다.

남기훈 PD는 "수년 전 원작을 읽었는데 흥미로웠다. 이후 작품 의뢰가 왔는데 극본 완성도와 캐릭터 입체감이 마음에 들었다"며 "캐릭터는 원작과 다르다. 입체·현실적으로 접근해 우리만의 캐릭터를 완성했는데 만족스럽다"고 귀띔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로코이기도 하지만 스릴러도 나와서 버라이어티한 장르"라며 "소재가 신선하고 '먹힐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기대 반 설렘 반"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