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씨젠, 전세계서 PCR 생활검사 캠페인 나선다

등록 2022.05.25 16:35: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증상자 조기 검사 통해 코로나19 확산 억제
독감·감기도 함께 진단…가격 12달러 수준으로 낮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유전자증폭(PCR) 생활검사' 확산에 나선다. 일상에서 PCR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와 독감, 일반감기를 빠르게 선별해 코로나19 조기 종식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씨젠 천종윤 대표는 25일 PCR 생활검사를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킬 수 있는 최선의 대안으로 보고 ▲무증상자 등의 조기 검사를 통한 감염 확산 억제 ▲호흡기바이러스 동시 진단 ▲PCR 검사 비용부담 완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는 '글로벌 풍토병화' 하고 있고, 많은 국가들이 방역조치를 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올 여름에는 코로나19가 재유행하고, 가을 이후에는 지난 2년간 억제됐던 독감과 일반감기 등도 예전처럼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또 검사 자체가 줄어들면 변이 발생이나 전염 패턴 등을 알기 어려워 또다른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씨젠은 전세계 병원, 검사기관과 함께 학교나 교회, 유치원, 요양원 등의 단체시설을 우선 대상으로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다. 주요 대상은 무증상자다. 지역사회로의 감염 확산을 막으려면 의사의 진단 없이도 무증상자가 스스로 판단해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판단이다. 현재 무증상자까지 정확히 선별하는 방법은 PCR 검사밖에 없다.

코로나19와 독감, 일반감기는 증상은 유사하지만 처방이 달라 증상 기반의 '신드로믹 검사'가 유용하다. 씨젠은 코로나19와 독감, 가장 흔한 감기인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까지 한 번의 검사로 선별하는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다.

자발적인 PCR 검사는 개인의 비용 부담이라는 문제가 있다. 이에 씨젠은 전세계 병원 및 검사기관들과 함께 약 12달러 수준에서 누구나 쉽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캠페인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천 대표는 "PCR 생활검사를 확산시켜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 미래 새로운 팬데믹도 막아 낼 수 있을 것"며 "이 캠페인에 참여하는 국가나 기관에는 적극적으로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