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도, 밀 수출 금지 이어 설탕 수출도 제한

등록 2022.05.25 17:08: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도 세계 2위 설탕 수출국…국내 공급 유지하고 가격 안정 위해

associate_pic

[바릴리(인도)=AP/뉴시스]2021년 3월23일 인도 바릴리 외곽에서 한 근로자가 사탕수수 섬유 더미 위에 서 있다. 인도가 국내 공급을 유지하고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설탕 수출을 1000만t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는 밀에 대한 수출 금지 조치에 이은 것으로, 세계 설탕 공급 부족의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나왔다. 2022.5.25

[뉴델리(인도)=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인도가 국내 공급을 유지하고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설탕 수출을 1000만t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는 밀에 대한 수출 금지 조치에 이은 것으로, 세계 설탕 공급 부족의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나왔다.

인도설탕무역협회에 따르면 인도는 브라질에 이어 세계 2위의 설탕 생산국이며, 세계 최대의 설탕 소비국이자 세계 2위의 설탕 수출국이다. 인도가 설탕 수출을 제한하는 것은 6년 만에 처음이다.

인도는 3월 끝난 2021/2022 회계연도에 700만t의 설탕을 수출, 2017/2018 회계연도의 62만t보다 수출이 증가했었다.

인도는 올해 3000만t 이상의 설탕을 생산할 것으로 추정되며, 국내 소비량은 약 2800만t, 국내 비축량은 약 800만t이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6∼10월 사이에 약 900만t의 설탕 수출 계약이 체결됐고, 780만t은 이미 수출됐다고 인도 정부는 밝혔다.

제당업자와 수출업자들은 6월1일부터 수출을 하려면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는 주요 축제 시즌인 9월부터 11월까지 설탕 소비가 급증한다. 설탕 가격은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소매 물가 상승률은 4월 8년 만에 최고인 7.8%를 기록했다. 인도는 물가 상승 압력을 억제하기 위해 휘발유, 경유, 석탄에 대한 세금 감면을 발표했다.

인도는 이달 초 식량 부족 국가에 대한 밀 수출은 정부 채널을 통해야서만 한다고 발표했었다. 인도는 4월 100만t의 밀을 수출했다.

수출 규제는 국내 물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다. 세계 밀 가격은 연초 이후 40% 이상 올랐다. 한편 인도의 밀 수확량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타격을 받아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