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규현, IPEF 가입 中반발에 "병졸처럼 폄하한 것 수용 못해"

등록 2022.05.25 16:45: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대 반응 맞춰 정책 결정할 수 없어"
과거 中사드 보복엔 "과도, 바로잡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5일 우리가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창립 멤버로 가입한 것에 대한 중국 측 반발에 대해 "병졸처럼 폄하한 것을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미중 진영 구도 속 우리 행보에 대해 "국익에 기초해 주권적으로 결정하는 것"이라며 "상대방 반응에 맞춰 정책 결정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중국이 과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보복 조치를 한 것에 대해 "그 자체가 정당하지 않다"며 "중국이 과도하게 한 것에 대해서 마땅히 바로잡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과거 사드 배치 과정에 대해선 "중국에 배치 필요성,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선 그것에 대해 저희를 이해하는 태도를 전혀 보이지 않았고 일방적 주장만 계속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중 관계를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부당한 것을 그대로 수용할 순 없다"며 "국가안보를 위해 한 조치에 대해 중국이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을 우리가 잘못했다는 식으로 규정할 수 없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