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0년뒤 일할 사람 1319만명 준다…세종만 나홀로 증가

등록 2022.05.26 12:00:00수정 2022.05.26 14: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통계청, '2020~2050년 장래인구추계' 발표
생산인구, 20년 3738만명→50년 2419만명
울산, 30년후에 생산연령인구 절반 사라져
노인 늘며 총부양비 급증…38.7명→95.8명
노령화지수 3.5배 증가…'노인민국' 현실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 2월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한 시민이 일자리정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2.02.03. livertrent@newsis.com


[세종=뉴시스]옥성구 기자 = 30년 후에는 생산연령인구가 1319만 명 감소하며 일할 사람이 전체 인구의 절반을 겨우 넘길 전망된다. 2050년에는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만 유일하게 생산연령인구가 늘어나고, 나머지 16개 시도는 모두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2050년 장래인구추계(시도편)'에 따르면 향후 30년간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1319만 명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에 비해 2050년 생산연령인구가 21.0%포인트(p) 줄어드는 수치다.

전국의 생산연령인구는 2020년 3738만 명(72.1%)이었지만, 2050년에는 2419만 명(51.1%)으로 감소한다. 30년 후에는 생산연령인구에 해당하는 절반의 인구가 나머지 절반의 인구를 지탱해야 하는 구조가 되는 것이다.

권역별로 보면 향후 30년간 생산연령인구는 수도권 575만 명(-29.8%), 영남권 432만 명(-47.4%), 호남권 161만 명(-40.8%), 중부권 152만 명(-30.0%)씩 쪼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울산(-50.6%)은 30년 후 생산연령인구 절반이 사라진다. 전국에서 울산을 포함해 서울(-39.5%), 경기(-22.2%), 부산(-48.7%), 대구(-49.0%), 광주(-41.2%) 등 16개 시도에서 생산연령인구가 모두 감소하지만, 세종(48.1%)만 나 홀로 증가한다.

주로 일하는 핵심생산인구 비중도 30년 후에는 25% 미만으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전국에서 25~49세 주요 생산연령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36.8%에서 2050년 23.1%로 13.7%p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2020년 25~49세 인구 비중은 세종이 40% 이상이고, 16개 시도는 모두 30%대다. 하지만 2047년 이후 모든 시도에서 25~49세 인구 비중이 30% 미만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50년 25~49세 인구 비중은 서울(27.4%), 세종(26.1%) 순이다.

반면 30년 후 전체 인구 10명 중 노인은 4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에서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20년 815만 명(15.7%)에서 2050년 1900만 명(40.1%)으로 많아진다.
associate_pic


일하는 사람이 줄고 노인은 늘며 부양비는 급증할 예정이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유소년 및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총부양비는 2020년 전국 평균 38.7명에서 2050년 95.8명으로 약 2.47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령인구에 대한 총부양비 폭증이 눈에 띈다. 2020년에는 총부양비 전국 평균 38.7명에서 유소년은 16.9명, 고령자는 21.8명이었지만, 2050년에는 총부양비 전국 평균 95.8명에서 유소년은 17.2명, 고령자는 78.6명으로 높아진다.

시도별로 보면 2020년 총부양비는 서울(34.5명)이 가장 낮고, 전남(52.9명)이 가장 높다. 2050년에는 총부양비가 세종(72.4명)이 가장 낮고, 전남(130.4명), 경북(127.2명) 등 10개 시도는 100명을 넘어 부양자보다 피부양자가 더 많아질 전망이다.

향후 30년 동안 총부양비가 가장 크게 늘어나는 시도는 생산연령인구가 가장 많이 줄어드는 울산이다. 2020년에 울산은 총부양비가 34.7명이지만, 2050년 102.3명으로 194.6% 급증한다.

유소년인구 1백 명당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노령화지수는 2020년 129.3명에서 2050년 456.2명으로 약 3.5배 증가할 전망이다. 2050년에는 그야말로 '노인민국'이 현실화되는 것이다.

시도별로 2020년 세종(46.3명), 울산(88.3명), 경기(95.5명) 외 14개 시도의 노령화지수가 100명을 초과했는데, 2050년에는 17개 모든 시도에서 노령화지수가 200명을 훌쩍 넘을 전망이다. 경북은 30년 후 노령화지수가 685.4명까지 늘어난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