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사선변호인 선임…재판일정 연기

등록 2022.05.25 18:1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영환 기자 =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씨가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04.19. 20hwan@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계곡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이은해(31)씨와 공범이자 내연남인 조현수(30)씨의 첫 재판이 연기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살인 및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씨와 조씨의 첫 재판일이 다음달 3일 오전 10시30분으로 연기됐다.

이번 재판은 당초 오는 27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씨와 조씨의 부모가 사선 변호인을 선임하면서 연기됐다.

이들의 공동 사선변호인은 전날 변호인 선임계와 기일변경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법원은 이씨 등의 새 변호인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들의 사건은 인천지법 제15형사부에 배당됐으며, 이규훈 부장판사가 심리할 전망이다.

이씨 등은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이씨의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 피고인들은 앞서 2019년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윤씨에게 독이 든 복어 정소와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3개월 후인 같은해 5월 경기도 용인 소재의 한 낚시터에 윤씨를 빠뜨려 살해하려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이씨는 2011년 윤씨와 교제를 시작했으며, 2017년 3월께 혼인을 한 이후에도 여러명의 남성들과 동거 및 교제를 하면서 윤씨로부터 경제적 이익을 착취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또 윤씨의 일상을 생활을 철저히 통제해 극심한 생활고에 빠뜨려 가족·친구들로부터 고립시키는 등 이른바 ‘가스라이팅’을 통해 자신의 요구를 거부하거나 저항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이씨 등은 수사검사를 비난하는 기자회견문을 작성·보관하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와 조씨는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둔 지난해 12월14일께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달 16일 고양시 덕양구 3호선 삼송역 인근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자신들의 신용카드와 휴대전화 등을 사용하지 않고 조력자의 도움을 받아, 은신처로 사용된 삼송역 인근 오피스텔에서 숨어 지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들을 검거한 이후 해당 오피스텔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안방 천장 속에 숨겨 둔 휴대전화기 5대, 노트북 PC 1대, USB 메모리 1개등을 추가로 확보하고 도피자금의 출처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