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단지 조성 놓고 '설전'…진천군수 TV 토론

등록 2022.05.25 19:54: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진천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25일 오후 MBC충북 방송에서 생중계한 진천군수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섭(왼쪽) 후보와 국민의힘 김경회 후보가 차트를 제시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사진=방송 캡처) 2022.05.25. ksw64@newsis.com

[진천=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진천군수 선거 후보자들이 방송 토론회에서 산업단지 조성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진천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25일 오후 MBC충북을 통해 진천군수 후보자 초청 방송 토론회를 주관했다.

국민의힘 김경회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송기섭 후보는 주도권 토론에서 산업단지 조성 당위성을 놓고 대립각을 세웠다.

먼저 김경회 후보는 "진천군은 총면적 407.24㎢의 작은 군이다. 산업단지 11개와 농공단지 8개 지구가 조성돼 있다. 여기에 9개 산단을 추가로 조성한다고 했다"며 "누구를 위한 산단이냐"고 공세를 폈다.

송기섭 후보는 "9개 산단을 추진했다는 건 분명히 팩트 체크해야 한다. 제가 2016년부터 군수를 했다. 그 전에 한 것도 제 몫이냐"고 반박했다.

김 후보는 "9개 산단이 지금까지 조성한 산단 면적보다 크다. 산단 조성으로 이주민들이 어디에 터전을 마련할 것인지, 사전 동의는 받아 추진하는 것인지, 농촌 주민의 절규를 아느냐"며 "이래서 생거진천이란 닉네임을 가질 수 있느냐"고 산단 조성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송 후보는 즉각 반격했다.

그는 "법적 절차에 따라 행정예고하고 주민설명회도 한다. 모든 사람의 동의를 받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사업 추진 절차에 문제가 없음을 들었다.

이어 "케이푸드밸리산단에서 1년에 구매하는 농산물이 150억원이다. 산단 조성 전에 8000만원에 불과했던 지방세가 조성 후 3년간 180억원에 이른다. 이것으로 농민과 주민에게 혜택을 주는 것"이라고 산단 조성 효과를 강조했다.

이번에는 송 후보가 공세에 나섰다.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진천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25일 오후 MBC충북 방송에서 진천군수 후보자 방송 토론회를 생중계하고 있다. (사진=방송 캡처) 2022.05.25. ksw64@newsis.com

송 후보는 "김 후보가 앞선 토론 등에서 진천읍과 덕산읍(혁신도시)을 합치면 인구가 6만이어서 시 승격 조건을 이미 갖췄다고 하면서 행정안전부의 승인이 필요해 여당 군수가 긴밀히 협력하면 가능하다고 했다. 아직도 이 말이 유효하냐"고 하자, 김 후보는 "유효하다"고 답했다.

이에 송 후보는 차트를 들고 나와 "지방자치법 10조(시·읍의 설치기준)에는 인구 5만 이상 읍이 있거나 2만이 넘는 2개 이상 지역 인구가 5만이 넘으면서 전체인구 15만 이상이어야 한다. 김 후보의 주장은 법령에 맞지 않는 허위 사실이다. 그런데도 오직 정치적으로만 해결하려고 한다"고 반격했다.

김 후보도 차트로 맞대응했다.

그는 "송 후보 취임 때 행복지수가 충북에서 꼴찌였다. 시가 돼서 행복지수가 떨어지고 진천군이 병든다면 시 승격이 뭐가 중요하냐. 인구가 늘어나면 당연히 시가 된다"고 맞섰다.

이를 놓고 송 후보는 "주민을 오도하는 허위사실을 반복하지 말라"고 경고했고, 김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하라"고 응수했다.

앞서 이날 김 후보는 "모 단체의 지지선언을 허위로 작성해 공표했다"며 송 후보 측을 검찰에 고발했다.

공직선거법 250조 허위사실 공표죄 논란이 토론회까지 이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