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옥순 "빨리 결혼하고 싶다"…솔로남들 인기녀 등극

등록 2022.05.26 09:20: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8기 옥순. 2022.05.26.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옥순'이 솔로남들의 인기 '원탑'으로 떠올랐다.

25일 방송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에서 12인의 솔로남녀들이 '스무고개' '자기소개 타임' 등을 가지며 서로의 매력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솔로나라 8번지'에서의 첫날 밤, 솔로남녀들은 바비큐 파티를 하며 솔로남들은 호감 있는 여성을 스무고개 형식으로 지목하는 첫인상 선택에 들어갔다.

앞서 "키 큰 여성이 이상형이다"라고 밝혔던 영수는 이날 "내 여자는 키가 별로 안 큰 것 같다", "쌍거풀이 외계인 같다"며 현숙을 지목했다. 이어 그는 "지켜주진 못해도 술 한잔 할 수는 있을 것 같다"며 제작진이 정해준 멘트를 순간적으로 바꿔버렸고 현숙은 "(선택을 받아서) 좋긴 한데, 이게('지켜주지 못한다'는 멘트) 맞는 건가?"라며 의아해했다.

이어 '자기소개 타임'에서는 반전의 프로필들이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30세인 옥순은 대학 졸업 후  기자로 일했다가, 코인 관련 플랫폼 마케터로 이직했다고 말하며 "책임감 있는 남자를 만나 결혼을 최대한 빨리 하고 싶다”고 어필했다.

자기 소개 이후 솔로남들은 숙소에서 모두가 옥순에게 관심이 있음을 알게 된다. 영철은 "옥순님이 새롭게 보였다. 앳되다는 이미지만 있었는데 얘기를 할 때 보니 외유내강의 여인이었다"며 관심을 드러냈다. 영수와 광수도 "옥순님이 궁금하다"며 호감을 표하는 등 앞으로 옥순이 과연 솔로남들이 예측한대로 '10분 데이트'가 성사될지 관심이 쏠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