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작년 국민연금 수익률 10.86% '양호'…4개 기금 통폐합 권고

등록 2022.05.26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재부 '회계연도 기금평가 결과' 국무회의서 보고
14개 기금 '우수' 평가…34.1→43.8%로 우수 비율↑
중소벤처기업창업및진흥기금 등 5개 '탁월' 평가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 '아주미흡'…폐지해야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지난해 국민연금기금이 10.86%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정부의 자산운용평가에서 전년과 같은 '양호' 등급을 유지했다.

18개 기금의 존치평가를 진행한 결과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에 대해서는 폐지를, 지역신문발전기금은 조건부 존치를 권고하는 등 4개 기금에 대해서는 통폐합 판정을 내렸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2년 회계연도 기금평가 결과'를 26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기금평가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기금의 운용실태와 존치 여부 등을 매년 평가하는 절차다.

자산운용평가 결과 고용보험기금 등 32개(국민연금 제외) 기금 중 14개 기금이 우수 이상의 평가를 받았다. 우수 등급 이상 비율은 지난해 34.1%에서 올해 43.8%로 증가했다.

특히 사립학교교직원연금기금, 산업재해보상보험및예방기금, 공무원연금기금, 장애인고용촉진및직업재활기금, 중소벤처기업창업및진흥기금 등 5개 기금은 탁월 평가를 받았다.

고용보험기금, 군인연금기금, 주택금융신용보증기금, 방송통신발전기금 등 9개가 '우수' 등급을, 무역보험기금, 군인복지기금, 국유재산관리기금 등 16개가 '양호' 등급을 받았다. 국제질병퇴치기금은 '보통'이었고,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은 '아주 미흡' 판정을 받았다. '미흡' 등급은 없었다.

수익률을 보면 평가대상 32개 기금에 국민연금기금을 합친 33개 기금의 중장기자산 3년 평균 수익률은 4.24%로 집계됐다. 특히 사회보험성기금의 경우 해외주식 비중 12.33%, 대체투자 등 비중 13.71%, 운용수익률 6.97% 등 투자 다변화를 통해 우수한 성과를 냈다.

평가단은 이러한 성과 평가를 기반으로 각 기금의 수익성 제고를 위해 투자자산 다변화, 현금성 자금 축소 및 중장기 자산 확대 등을 권고했다.

국민연금기금의 수익률은 10.86%(91조2000억원)로 전년과 마찬가지로 '양호' 등급을 유지했다. 국민연금기금은 여유자금 100조원 이상의 유일한 대규모 기금으로 별도 평가한다. 2017년부터 규모와 성격이 유사한 글로벌 5대 연기금(일본 GPIF·캐나다 CPPIB·노르웨이 GPFG·미국 CalPERS·네덜란드 ABP)과 비교하고 있다.

국민연금기금은 연간 운용수익률이 소폭 상승하고 해외투자 전담 조직 신설 등 자산 운용의 전문성·독립성 강화에서 양호한 평가를 받았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기재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2023년도 기금운영비 차등 편성에 반영하고 기금 수익성 제고와 운용체계 보완을 위해 기금별 권고사항 이행계획을 마련하고 이행실적을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탁월 및 미흡 이하 기금의 운영비는 ±0.5%포인트(p) 차등하고 공공기관 경영평가 대상 기금 17개는 자산운용부문 평점을 경영평가 점수(5점)에 반영할 방침이다.

기재부는 18개 기금의 존치 타당성, 사업 적정성, 재무구조 적정성을 평가해 4개 기금에 대해 통·폐합을 권고했다.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은 연간 240만원의 낮은 저축한도 등으로 저소득 농어민 재산형성에 기여하지 못하고 단년도 예산으로 당해 지출을 충당하는 등 기금운용 실익이 낮은 점 등을 고려해 2019년 폐지 권고를 유지했다.

지역신문발전기금은 언론진흥기금과 사업내용 및 지원 대상 등을 차별화하는 것을 전제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존치를 권고했다. 양성평등기금·청소년육성기금은 관리주체가 여성가족부로 동일하고 주요 재원이 복권기금 전입금이며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청소년 지원이라는 사업내용과 대상 간 연계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통합·운영하라고 판단했다.

평가대상 18개 기금의 421개 사업 중 31개 사업에 대해서는 폐지·개선을 권고했다 사업효과가 불충분하고 예산실 집행률이 저조한 노후소형유조선현대화 등 3개 사업은 폐지, 대국민 사법정보시스템구축 사업 등 28개 사업은 개선하라는 것이다.

또 수산발전기금 등 여유자금이 과도하게 많은 4개 기금에 공자기금 예탁 확대를,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 등 여유자금이 부족한 6개 기금에 대해서는 사업구조조정, 신규수입원 발굴 등을 권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