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알에프세미, 무해성 UVC 램프 UL 인증…美시장 공략

등록 2022.05.26 10:18: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반도체 소자 전문 기업 알에프세미는 바이러스는 제거하고 인체에 무해한 '원자외선(Far UVC Light) 조명'이 미국 UL인증을 획득해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알에프세미의 원자외선 램프(모델명 Lavender 222·SANA 222)는 일반적인 살균기 보다 파장이 짧은 222㎚의 자외선 파장을 갖는 제품이다. 높은 살균력을 갖고 있으면서도 인체에 해롭지 않은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천장 부착형 등 기구를 적용해 누구나 손쉽게 원하는 곳에 설치가 가능하고 10W의 전력으로 최대 1만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스마트폰 앱과 연동을 통해 사용시간 확인과 제어가 가능하다.

UL인증은 국내기업이 미국에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필수 안전 인증이다. UL인증을 획득한 알에프세미는 미국 살균램프 전문 기업인 제너스바이오(Ghenusbio)와 협력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제너스바이오는 이미 초도 물량을 발주해 미국 대형 병원, 학교 등에 활발히 영업을 진행 중이다.

알에프세미 관계자는 "미국이 팬데믹 상황 때문에 한시적으로 UL인증 없이 UVC 제품에 대한 판매가 가능했었다"며 "하지만 앞으로 UL인증을 획득한 제품만 판매가 가능해지기 때문에 제품 판매가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지만 인체에 무해하여 주거공간뿐만 아니라 오피스 상업시설, 병원, 학교 등 사람이 밀접한 곳에 사용이 가능하다"며 "한국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