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건희 여사, 권양숙 여사 예방…노무현재단 "일정 조율중"

등록 2022.05.26 11:29:48수정 2022.05.26 11:42: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건희, 오래 전부터 권양숙 예방 의사 타진해
23일 추도식서 대통령실 관계자가 메시지 전달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권양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의 13주기를 맞아 헌화를 위해 국화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26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하루 전날(22일) 대통령 비서실을 통해 공식적으로 연락이 왔다"며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 여사가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 여사도 찾아뵙고 싶다는 의사를 대통령 비서실을 통해 전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오래전부터 권 여사를 뵙겠다는 의사를 타진해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서거 13주기를 맞아 김대기 비서실장을 통해 권 여사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친서에는 권양숙 여사 건강에 관한 이야기,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 등이 적혀있다"며 "(노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했다.

또 권 여사를 때가 되면 찾아뵙고 싶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김 비서실장은 추도식에 참석한 후 권 여사를 예방했는데 이 자리에서 김 여사의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