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민사회 "연구년 중 출마, 이정선 교육감 후보 사퇴를"

등록 2022.05.26 17:36: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 후보 측 "왜곡·흑색선전" 반박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정치개혁 광주시민연대는 26일 광주 북구 광주교육대학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구년 기간 중 선거 출마 논란에 휩싸인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정치개혁 광주시민연대 제공) 2022.05.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후보의 연구년 기간 중 선거 출마를 놓고 지역 시민단체가 강하게 비판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47개 시민·교육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 광주시민연대는 26일 광주 북구 광주교육대학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력한 교육감 후보인 이 후보가 근본적인 도덕성과 자격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편법·위법적 연구년' 논란이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가 오랫동안 교육감 선거를 준비해 온 상황에서 연구년을 신청, 교육감 선거를 준비했다. 연구 기간 6개월이 끝나는 즉시 학교에 복귀해 3배인 1년 6개월을 교수로 복무해야 한다는 규정을 잘 알고 있으면서 당선을 목적으로 한 선거에 출마했다는 사실 만으로도 교육자로서의 기본 양심과 도덕성에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말했다.

또 "연구와 학교 복귀의 의사가 없는 상태에서 본래 목적과 다른 의도로 신청한 것이다. 비슷한 사례에서 보면 파면에 해당하는 중징계 사유가 될 수 있다는 점, 같은 기간 국민세금으로 월급을 챙겼다는 점에서 더 큰 법적 심각성을 제기한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이 후보는 교육자의 양심에 비춰 즉각 사퇴하라"며 "아이들의 교육을 책임지고자 하는 교육감 후보가 학부모와 유권자로부터의 도덕적 불신과 법적 책임소지를 해소하지 못한 상태로 선거에 임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다"라고 역설했다. 

광주교대에 대해서는 "학교의 명예와 더 이상의 혼란과 파행을 막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앞서 밝힌 해명 자료를 통해 "연구년 논란은 왜곡·흑색선전"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연구년은 광주교대 공식제도로 교육감 출마와 무관하다"며 "광주교대 규정에 기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총장이 연구년을 승인한다. 연구년은 300만 원을 지원받는 학술형 연구년과 아무런 돈을 받지 않는 일종의 안식년형 두 가지"라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안식년형을 신청했다. 연구보고서만 제출하면 문제는 없다"며 "연구년 제도와 교육감 선거 출마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