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북구청장 야권 후보 단일화 무산…3파전 확정

등록 2022.05.26 12:36: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 후보는 26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 김진영 북구청장 후보와 단일화는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그동안 진보진영 승리를 바라는 북구주민과 노동자, 시민단체의 단일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최근에는 김진영 후보에게 공식적으로 단일화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진영 후보는 끝끝내 단일화를 외면했다"며 "어떠한 조건과 이해관계를 떠나서 이번 선거의 승리를 위해 원팀이 되기를 호소했지만, 단일화는 무산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보를 외치지만 대안이 없고, 수구 보수와 별반 차이가 없는 후보와 단호히 결별하고 북구주민 만을 바라보며 당당히 싸우겠다"며 "진보적인 철학이 녹아든 정책으로 북구발전을 위해 다시 한번 노동자 서민을 위한 정치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4년 동안 노동자와 서민을 위해 역대 어느 구청장보다 열심히 일해 왔다"며 "구청장은 정치꾼이 아니라 일하는 일꾼이다. 진정으로 북구를 위해 일할 후보가 누구인지를 기준으로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번 단일화 무산으로 북구청장 선거는 국민의힘 박천동 후보와 이동권 후보, 김진영 후보 간의 3파전이 확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