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차산업시대, 중소기업 기술 수준별 차등 지원 필요"

등록 2022.05.26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중앙회, '4차산업혁명위원회' 개최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 현황·전략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의 신산업·기술 개발을 위해 수준별 차등 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중기중앙회는 2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1차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김주미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전략(스마트공장 중심으로' 주제발표를 통해 국내외 스마트공장 정책현황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정부 정책으로 ▲고도수준 기업대상 신기술(메타버스·디지털 트윈 등) 적용 지원 ▲디지털 수준이 낮은 기업에 대한 차별화 지원정책 추진 ▲스마트공장을 통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리 연계 ▲스마트공장 보안정책 수립 등을 제안했다.

이어 정종필 성균관대 교수는 효과적인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을 위한 4단계 ▲전사적 실현목표 구체화 ▲인적자원 확보 ▲영향 작은 부분부터 개선 ▲고객서비스 확대하는 비즈니스 모델 접근을 제시했다.

엄정훈 아이리녹스 대표는 "중소기업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이 보급·확산되기 위해서는 업체 수요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모델이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현장 목소리를 전했다.

이중연 한국컴퓨팅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은 취약한 보안역량으로 기술유출 등의 피해에 무방비로 노출돼있는 실정"이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솔루션과 장비를 국산화하고, 중소기업 보안역량 강화를 위한 상시 컨설팅 운영 및 자금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한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장은 자체 전산구축, 보완시스템 도입 등에 들어가는 정보기술통신(ICT) 제반비용 절감을 위한 해법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강조했다. 또 고도화 스마트공장 유망 신기술 중 메타버스는 시각화 기술보다 생산현장의 상황을 동일하게 구현하는 모델링 기술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주연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기존 다수기업 대상 보급형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한 디지털전환 정책에서 점차 고도화 중심으로 정책이 추진되고 있는데 기업 수준별 차등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며 "고도 수준의 기업은 신기술을 통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를 지원하고, 디지털 수준이 낮은 기초수준 기업에는 기본 지원에 집중하는 투트랙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