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IIF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 4.6%→2.3%로 하향"

등록 2022.05.26 14:40:57수정 2022.05.26 15:1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 우크라 침공·중 코로나19 대응·미 통화 긴축 영향"

associate_pic

[가네쉬퍼(인도)=AP/뉴시스]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14일 식량 안보를 이유로 밀 수출을 전격 금지했다. 작년 4월11일 우타르 프라데시주 가네쉬퍼 마을에서 한 여성이 손에 수확한 말을 들고 있다. 2022.05.14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국제금융협회(IIF)가 올해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6%에서 2.3%로 하향 조정했다.

IIF는 2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코로나19 대응, 미국의 통화 긴축 등을 배경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 위험이 높다"며 전망치를 이같이 조정했다고 밝혔다. 

또 신흥 시장으로 유입되는 자본 흐름은 지난해보다 4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유로존, 일본은 1.9% 성장을 전망했고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5.1%에서 3.5%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IIF는 "중국의 오미크론 파동은 우리 예상보다 더 파괴적이며 성장과 자본 흐름에 상당한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로존의 경우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가 우려되며 성장률 전망치가 3%에서 1%로 조정됐다.

또 IIF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촉발한 세계 식량 위기가 중동과 아프리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경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흥 시장으로 유입되는 자본 흐름은 "상당히" 둔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1조6800억달러에서 9720억 달러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중국을 제외하면 1조달러에서 6450억달러로 축소될 것으로 추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