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강 몬스터즈' 감독 이승엽 "어떻게든 이겨야죠"

등록 2022.05.26 16:41: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승엽 감독. 2022.05.26. (사진=JTBC '최강야구'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라이언킹' 이승엽이 감독을 맡는다.

26일 JTBC '최강야구' 측은 이승엽 감독 선임 영상을 공개했다.

이승엽을 비롯해 박용택, 송승준, 심수창, 장원삼, 유희관, 정성훈, 이택근, 정근우, 서동욱, 정의윤, 이홍구, 한경빈, 윤준호, 류현인까지 최고의 멤버들이 ‘최강 몬스터즈’라는 이름으로 활약을 예고해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장시원 PD는 이승엽에게 '최강 몬스터즈'의 감독을 맡아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이승엽은 "이거는 무조건 가야지. 그래 이거지"라며 만족의 미소를 지었다. 감독 경험이 없는 것과 관련해서는 "처음부터 했던 사람이 있습니까? 깜짝 놀라실 겁니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이승엽은 "어떤 팀과 경기할지는 모르겠지만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하고, 전력이 안 된다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일단 프로는 경기에서 이겨야 합니다.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해야죠”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나 '최강 몬스터즈’ 선수 명단을 확인한 이승엽은 연신 고개를 흔들며 걱정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 멤버로는 딱 중학교 실력”이라며 선수들을 냉철하게 분석했지만, '젊은 피’ 이홍구, 정의윤, 한경빈에게는 기대감을 표했다.

끝으로 이승엽은 “안 좋으면 좋게 만들어야죠. 되게 만들어야죠”라며 “승리입니다. 승리!”라는 각오와 함께 감독 계약을 완료했다.

한편, JTBC '최강야구'는 6월 6일 오후 10시30분에 첫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