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현대·동국, ESG 확산 위해 뭉쳤다…철강ESG 연구회 발족

등록 2022.05.26 17:36: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ESG 관련 인프라 구축, 핵심 과제, 실사 등 맞춤형 연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국내 철강사들이 ESG 문화 확산을 위해 철강 ESG 연구회를 발족하고 첫 모임을 가졌다. 

한국철강협회는 26일 오후 3시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15개사 30여명의 ESG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을지로 페럼 타워에서 철강ESG 연구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철강협회가 ESG 연구회를 발족한 것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 철강산업도 지속가능 관점에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의 투명성을 제고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중견기업이 대부분인 철강업계가 ESG 경영의 필요성은 잘 알고 있으나, ESG 준비가 어렵다는 의견도 반영됐다. 

철강 ESG 연구회는 올해 11월까지 총 4차에 걸쳐 모임을 가진다. ESG 전문가의 발표와 선도적으로 ESG 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포스코, 현대제철이 참여해 생생한 ESG 사례 및 경험을 전파해 철강업계의 ESG 활성화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철강 ESG 연구회는 이날 ESG 정책 동향 및 철강사 현황 공유를 시작으로, 2회차(7월14일)에는 전략 수립, 조직 인프라 구축, 이해 관계자 소통체계 확립 등 ESG 경영체계 구축 프로세스를 마련한다. 3회차(9월15일)에는 ESG 경영의 기본 원칙과 10대 분야별 핵심 과제, 4회차(11월17일)  ESG 실사의 필요성과 원칙,  실사 과정 및 점검 사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철강협회 조경석 전무는 "철강 ESG 연구회는 철강 맞춤형 단계별 운영을 통해 철강업계가 경제적·사회적·환경적 책임을 선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회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베스틸, 한국철강, 세아제강, 포스코스틸리온, 고려제강, 휴스틸, 아주스틸, 넥스틸, TCC스틸, 한진철관, 하이스틸 등이 참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