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정하 국힘 원주갑 후보, 박지현에 말 없는 이광재·원창묵 비판

등록 2022.05.26 17:19: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과·쇄신 칼날…민주당 당황
원주의 젊은 인재…"안타깝다"
청년·인재육성 타령?…비겁한 사람들

associate_pic

[원주=뉴시스] 이덕화 기자 = 24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유세 지원을 위해 원주시를 방문한 가운데 박정하 원주갑 국회의원 후보가 "원주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끝까지 시민 여러분의 소중한 한표 한표를 받아 돌풍을 일으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2022.05.24. wonder8768@newsis.com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박정하 국민의힘 원주갑 국회의원 후보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쇄신 요구로 내홍을 겪는 민주당과 이광재, 원창묵 후보를 비판했다.

26일 박정하 후보는 "민주당이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총알받이로 쓰고 버리려 하는 모양"이라며 "애초 얼굴마담으로 활용만 하려고 했는데 도리어 민주당을 향해 쇄신의 칼날을 겨누니 당황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주의 젊은 인재인데 한편으로 안타깝다"며 "민주당 주류와 강성 지지층이 박 위원장을 난도질할 동안 이광재, 원창묵 후보는 말 한 마디 없다. 무슨 청년, 인재육성 타령인가. 비겁한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원주 출신으로 연일 민주당의 사과와 쇄신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반면 윤호중 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해 기존 민주당 주류와 강성 지지층은 강력한 반발을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