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필수는 없다' 정동원의 삼각관계…곽도원 적극 지지

등록 2022.05.26 17:3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필수는 없다' 8회 사진. 2022.05.26. (KT스튜디오지니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정동원을 사이에 둔 중학생들의 삼각관계가 시작된다.

26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ENA 채널방영 '구필수는 없다' 8회에서 구준표(정동원 분), 조안나(김지영 분), 김지현(김민서 분)이 서로 엇갈린 큐피드의 화살을 쏜다.

힙합이라는 공통 관심사로 만나게 된 구준표(정동원 분)와 조안나(김지영 분)는 버스킹 함께 보기, 노래방 가기, 힙합 크루 작업실 가기 등 함께 시간을 공유하며 가까운 사이가 된다. 특히 열다섯 구준표 인생에 조안나라는 첫사랑이 찾아온 뒤, 그의 일상은 온통 조안나로 채워져 있다.

두 사람 사이에 구준표의 친구이자 모범생 김지현(김민서 분)이 등장한다. 지난 7회 방송에서 김지현은 킥보드 탄 사람과 부딪힐 뻔한 자신을 구해준 구준표에게 반해 조안나와 피치 못할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다.

김지현은 구준표에게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녀의 큐피드 화살은 애꿎은 곳으로 향하는 등 뜻대로 되지 않는다. 여기에 구필수(곽도원 분)는 단번에 세 사람의 기류를 눈치채고 아들의 연애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응원하는 팔불출 아버지의 면모를 보여줘 아들의 연애사에 MSG를 더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