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업들 84% 업무 효율 위해 "조직 문화 유연화 필요"

등록 2022.05.26 19:37: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조직 문화를 유연하고 수평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26일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447개사를 대상으로 '조직 문화 유연화'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84.1%가 '조직 문화의 유연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직 문화 변화 필요성을 느끼는 이유로는 59.3%가 '워라밸 중시 등 구성원 의식이 변하고 있어서'라고 꼽았다.

다음으로 '새로운 가치관을 가진 MZ세대가 구성원의 다수를 차지해서'는 39.6%, '산업의 디지털화 등 패러다임이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33.5%를 차지했다.

'기존의 인사관리 방식이 통용되지 않아서'는 24.2%, '성장 동력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어서'는 14.9%로 뒤를 이었다.

이들 기업 대부분(99.5%)은 조직문화가 유연해지면 '업무 효율도 높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사람인 측은 "유연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는 직원 만족도 증진 뿐 아니라 기업의 생산성 향상까지 가능해 기업-직원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전략이다"고 밝혔다. 

전체 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인 74.5%가 '조직 문화 유연화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노력으로는 '복장 자율화'가 43.8%로 가장 많았다.  또 '직원 소통 행사 진행' 39.6%, '근무시간 자율 선택' 34.2%, '직급 폐지 또는 간소화' 28.8%, '다면 평가제도 도입' 16.2%, '스마트 오피스, 자율 좌석제 등 업무환경 변화' 16.2% 순이었다.

하지만 이들 기업 중 60.7%가 유연화 노력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했다.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인력, 비용 등 자원이 부족해서'가 51.5%로 1위를 차지했다. 조직 문화 변화를 위해 나름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변화를 위해 필요한 인력이나 자원이 충분하지 않아 어려움이 많다는 것이다.

이어 '기성세대 구성원의 저항이 있어서' 35.6%, '경영진의 의지가 별로 없어서' 35.1%, '실제로 혁신에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어서' 29.2%, '새로 도입한 제도들이 효과를 못 보고 있어서' 13.4% 순이다.

아울러 성공적인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39.4%가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 분위기'를 꼽았다.

이외에 'CEO 등 경영진의 강한 의지' 21.5%, '시도를 장려하고 실패를 용인하는 기업 분위기 형성' 16.6%, '발전을 위한 건전한 내부 경쟁 확산' 12.5%, '혁신 DNA가 강한 조직 구성원 채용' 8.9% 등을 필요 조건으로 선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