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김필여 vs 민주 최대호, 안양시장 후보들 '난타전'

등록 2022.05.26 19:49: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대호, "자질 의심되고, 허위 사실 유포했다"
김필여, "최, 잘할 것 없다. 상식 선 넘었다"

associate_pic

국힘 김필여 기자회견 현장.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6·1 지방선거가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기 안양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김필여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후보가 26일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비난전을 하는 등 정면으로 충돌했다.

국민의힘 김필여 후보는 이날 오후 안양시청 현관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시정을 이끌고 오만과 무능으로 얼룩진 최대호 후보의 지나친 상대방 후보 비방에 대해 심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은 투명한 시정과 공정한 사회의 기틀을 다져 새로운 안양을 만들고자 노력하며 깨끗한 선거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최 후보의 도를 넘은 상대방 비난이 상식의 선을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그는 “최 후보가 진정으로 후보 자격이 있는지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며 “두 번의 안양시장을 지낸 최 후보의 8년간 시정 운영은 어떠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하수처리장 위탁업체 선정 관련 측근 비리와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최대호 후보와의 친인척 교차 채용, 박달 스마트밸리 사업, 대장동 천화동인 4호의 공모 참여에 따른 사업 추진 지연 등이 대표 사례”라고 밝혔다.

아울러 “행정의 신뢰성 하락을 불러오는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킨 최대호 후보는 안양시민의 심판을 받아야 마땅하다”며 “본인은 항상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깨끗하고 정직한 선거 운동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강득구 위원장 기자회견 현장.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최대호 후보 캠프의 총괄선대위원장인 강득구(안양 만안)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김필여 후보가 구체적인 검증과 대안도 없는 선거 공약을 발표한다"고 강력 비판했다.

그는 "김 후보의 '재산세 100% 감면 공약'은 현행법으로 실현 불가능하며, 김 후보가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안양시 청렴도가 2020년 최우수 등급을 획득했는데도 5년 전에 비해 하락했다고 하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중대한 범죄행위로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공식 사과와 정정 보도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국민의힘 김필여 안양시장 후보에 대한 자질 검증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