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준 부의장 "디지털 화폐, 언젠간 안전수준 제공할 것"

등록 2022.05.27 05:02: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앞서 테라·루타 사태 언급하며 가상화폐 규제 역설
연준 내 이견 차…실제 발행 여부 놓고 논의하긴 일러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레이얼 브레이너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 2021.11.22.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레이얼 브레이너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은 26일(현지시간) "디지털 화폐가 언젠가는 안정적인 기존 화폐와 공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브레이너드 부의장이 이날 디지탈 자산 관련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 연방은행의 디지털 화폐가 스테이블 코인과 같은 민간 발행 디지털 자산이 급증하는 가운데 언젠가는 소비자에게 안전수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래에 미 연방은행 디지털 화폐가 정부 지원 지불 수단으로 제공됨으로써 스테이블 코인과 공존하고 보완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의 발언은 연준이 달러화나 다른 국가 통화에 고정되도록 의도된 가상화폐의 일종인 스테이블 코인을 포함, 민간 부문의 지불 혁신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잠재적인 새로운 형태의 돈에 대한 논의가 오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와 달리 연준이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는 미국 지폐와 동전처럼 정부 기관이 발행하고 지원하게 된다.

스테이블 코인은 이달 들어 당시 시장 점유율이 높았던 테라USD(UST)의 가치가 1달러 아래로 크게 떨어진 이후 감독 당국의 관심을 받아왔다.

브레이너드 부의장은 이에 대해 "최근 가상화폐 금융시장의 혼란은 규제 프레임워크든 디지털 달러든 우리가 지금 취하는 조치가 금융 시스템의 미래 진화에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달러를 사용하는 전 세계 사람들이 디지털 금융 시스템에서 거래하고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미국 통화의 힘과 안전에 계속 의존할 수 있도록 하는 하나의 잠재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리적 현금 이용이 급격히 감소하는 시기에 안전한 중앙은행 발행 화폐에 대한 소비자의 접근권이 쉽다는 점은 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며 "언젠가 스테이블 코인이 디지털 결제의 지배적 형태가 된다면 디지털 화폐는 이런 지불 시스템의 분열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당인 민주당 소속으로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맥신 워터스(캘리포니아) 의원은 이번 회기에 스테이블 코인 규제를 포함한 가상화폐 패키지 법안을 마련 중이라 밝힌 바 있다.

워터스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도 "연방은행의 디지털 화폐 발행은 미국이 디지털 화폐 발행을 고려하고 있거나 이미 출시한 중국 등 다른 나라들과 계속 경쟁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화당 하원의원들은 이에 대해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미국 공화당 소속 하원 의원인 패트릭 맥헨리(노스캐롤라이나)는 연방은행이 발행할 수 있는 디지털 달러의 잠재적 해악이 어떤 이익보다 더 크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아이디어는 연준 관계자들 사이에 이견이 있었기 때문에 연준이 디지털 화폐를 만들 것인지 여부를 당장 결정하진 않을 전망이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이 부분에 있어선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달러화가 국제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디지털 화폐를 시장에 처음 내놓는 것보다는 정확하게 얻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