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지사 김영환·노영민 후보, 레이크파크·대기업 유치 '설전'

등록 2022.05.27 06:5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사진=KBS청주 후보자 초청 방송토론회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지사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가 도내 남부권 대기업 유치, 레이크파크 조성 등 공약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충북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26~27일 KBS청주에서 열린 후보자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의제마다 대립각을 세웠다.

먼저 김 후보는 "도내 남부권에 대기업과 첨단산업을 유치하겠다는 공약이 현실성이 없다"며 "식품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노 후보는 "남부권을 폄훼하는 말"이라며 "이미 굵직한 기업이 들어와 가동 중이며 절대 장밋빛 (청사진이)아니고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후보의 대표 공약인 '레이크파크'는 충북도가 이미 계획한 것이라며 '공약 베끼기' 논란을 다시 꺼냈다.

그는 "레이크파크는 충북권 제6차 관광개발 계획에 담겼으며 이를 복사해서 살을 붙인 수준"이라며 "표현을 바꾸거나 심화한 것은 있을 수 있으나 하늘에서 뚝 떨어진 새로운 공약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처음부터 끝까지 네거티브를 해 답변할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면서도 즉각 반박했다.

그는 "(충북 계획이라는 것을)들은 적이 없고, 발전 계획이 있어도 광역 단위는 아니며 이 공약은 제 생각과 의견이며 이야기와 지역 특산물 등을 결합한 것"이라며 "창조적으로 생각하고 도전하는 삶을 지향해 왔는데 남의 정책을 폄훼하지 말라"고 쓴소리했다.

이들의 날선 공방은 토론회 내내 이어졌다. 노 후보는 "'의료비 후불제'가 개인정보 공유를 먼저 해결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공격했다.

그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가 공유되지 않으면 사업 시작부터 난관이라고 생각한다"며 "독자적으로 제2의 심평원을 만드는 것도 배보다 배꼽이 크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아직도 봉건적 잔재가 남아있는 것은 의료 분야"라며 "생명이 개인정보 못지않게 중요하며 사회적 기업을 만들면 가능한 만큼 너무 지나친 걱정을 안 했으면 한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노 후보에 대한 공세를 폈다. 김 후보는 "대통령 비서실장과 중국대사를 역임한 걸출한 경력이 있지만 윤석열 대통령과 껄끄러운 관계"라며 "충북지사로 (국비 확보 등)활동하는 데 문제가 있지 않냐"고 따져 물었다.

노 후보는 "그것은 저한테 묻지 말고 윤 대통령에게 물어야 한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김 후보는 또 "문재인 정부가 11번째 부동산 정책을 추진하면서 이때 조정지역을 결정했는데 청주를 넣는 것을 왜 못 막았냐"고 질문하자 노 후보는 "(그 결정은)청와대가 아니라 국토교통부가 기계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노 후보는 새 정부가 충북 지역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을 대폭 삭감에 대해 따져 묻자 김 후보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에 초점이 맞춰줬고 밀린 것이지 깎이고 없어진 것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예산 편성 과정에서 충북이 (불이익을 받는다면)정부에 당연히 항의하고 확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