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C녹십자웰빙 “태반주사, 세포실험서 델타·오미크론 변이에 효과 확인”

등록 2022.05.27 08:4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치료 효과 임상 진행
변이 바이러스에도 유의미한 효과 확인

associate_pic

(사진=GC녹십자웰빙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GC녹십자웰빙은 코로나19 치료 효과에 대한 국내 임상시험 중인 태반주사 ‘라이넥’이 세포실험에서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항바이러스 효과를 나타냈다고 27일 밝혔다.

라이넥 변이 항바이러스 효과에 대한 연구는 충북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시험관 내(In vitro) 세포 수준에서 이뤄졌다.

아프리카 녹색 원숭이 신장 세포인 ‘베로’(Vero) 세포에 코로나19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고 라이넥을 투여한 결과, 변이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세포병변효과(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세포 병변·이상이 보이는 현상)가 현저하게 감소했다.
 
현재 진행 중인 국내 임상은 중등증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라이넥의 점적정맥 투여 시 유효성과 안전성을 비교 평가하는 내용이다. 경북대학교병원과 인하대병원에서 임상이 진행되고 있으며, 임상 기관을 추가하고 환자를 모집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GC녹십자웰빙 관계자는 “라이넥 항바이러스 효능이 코로나19 초기 유행 바이러스와 동일하게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서도 작용함을 확인했다”며 “진행 중인 임상 2a상 완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