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당한 정남규 "내가 한 살인, 유영철이 했다하니 화나"

등록 2022.05.27 2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남규, 유영철 예고. 2022.05.27. (사진=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동대문구 이문동 살인사건'에 두 명의 연쇄살인마가 연루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2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에서는 2004년 서울 서남부 연쇄살인마 정남규의 행적을 쫓는다.

정남규가 세 번째로 저지른 범행인 '동대문구 이문동 살인사건'은 또 다른 연쇄살인마 유영철과 엉뚱하게 얽힌 바 있다.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는 "피해자는 동대문 의류상가에서 일하며 저녁에 출근하고 새벽에 퇴근하던 20대 여성이었다"며 "저녁에 버스를 타려고 큰길로 나가던 상황에서, 느닷없이 칼을 들고 덤빈 정남규에게 당했다"고 밝힌다. 당시 피해자는 큰 부상에도 근처의 식당의 문을 열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내 사망했다.

이 사건에 대해 스토리텔러 장진은 "2004년 7월 검거된 유영철이 '이문동 사건은 내가 저지른 것'이라고 자백한 바 있었다"고 전한다. 다른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오직 유영철의 자백으로만 이 사건은 유영철의 범행으로 기소됐다. 그러나 유영철은 법정에서 진술을 번복했고 "아마 진짜 범인은 밖에서 웃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황당한 에피소드에 대해 권일용은 "수사 당시에도 유영철의 자백은 신뢰성이 별로 없었다. 유영철의 범행 방식도 아니었고, 결국 진술 번복과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이 났다"고 전한다. 또한 그는 "나중에 검거된 진범 정남규는 당시 유영철의 자백을 뉴스에서 접했다고 했다"며 "그는 '내가 열심히 노력해 저지른 범죄를 유영철이 왜 자기가 한 일이라고 하나. 너무 화가 났다’고 하더라"며 그 당시 어이 없는 상황을 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