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현진과 맞대결' 오타니, 1회 스프링어에 홈런 맞고 출발

등록 2022.05.27 10:5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즌 4번째 피홈런

associate_pic

[애너하임=AP/뉴시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선발 투수 오타니 쇼헤이가 27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경기 1회 투구하고 있다. 오타니는 5이닝 5피안타(1홈런) 2실점 4K 1볼넷을 기록, 팀이 7-2로 앞선 6회 교체됐다. 2022.04.28.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선발 맞대결을 펼치는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시작부터 홈런을 허용했다.

오타니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토론토와 경기에 선발 투수 3번 타자로 나섰다.

1회초 마운드에 선 오타니는 첫 타자 조지 스프링어를 상대로 볼 2개를 던지며 출발했다. 풀카운트 승부로 싸움을 이어갔지만, 8구째 96.8마일(약 156㎞)짜리 포심 패스트볼이 스프링어의 방망이에 걸려들었다.

타구는 그대로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이 됐다.

올 시즌 오타니의 4번째 피홈런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오타니는 7경기에서 3개의 홈런을 내주고 있었다.

이후 추가 실점 없이 1회를 마쳤다.

산티아고 에스피날을 1루수 뜬공,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고 보 비셋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한편, 이날 토론토 선발 투수 류현진은 '1점'을 먼저 얻고 1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