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이빙 삼형제, 제주서 양보없는 해녀 물질 경쟁

등록 2022.05.28 03:0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 2TV '우리끼리 작전:타임' 사진. 2022.05.27. (KBS 2TV '우리끼리 작전:타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다이빙 삼형제'가 바닷속에서 양보 없는 물질 경쟁을 벌인다.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끼리 작전:타임'에서는 '다이빙 삼형제' 김영남, 김영택, 김영호가 제주도에서 해녀 체험에 도전한다. 이날 1호 김영남이 "내년이 마지막일 것 같다"라며 동생들을 향한 애틋한 속내를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영남은 "진천선수촌에 들어가기 전에 동생들과 추억을 만들고 싶다"라며 해녀 체험에 나선다. 이에 박세리는 "신기하다. 수영 선수들이라 항상 물속에 있는데, 쉬는 것도 물속에서 한다"라며 웃음을 자아낸다.
 
바다 입수에 앞서 삼형제는 제주도에서 유명한 해산물이 뿔소라와 돌문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금세 눈빛을 반짝이기 시작한다. 1호 김영남은 "동생들에게 질 수 없다"라며 다시금 열정을 불태우고, 3호 김영호 역시 "제가 이겨야죠"라며 주먹을 불끈 쥔 채 바다에 뛰어들었다는 후문이다.

발견한 자와 잡으려는 자, 뺏으려는 자와 뺏기는 자의 치열한 경쟁을 마친 삼형제는 곧이어 제주 바다를 바라보며 마성의 문어라면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직접 라면을 끓인 삼형제는 물질하며 잡은 뿔소라와 돌문어를 통째로 넣어 스튜디오에 군침을 돌게 만들고, VCR을 보던 김성주는 급기야 "보기만 해도 배고프네요"라며 부러움을 내비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