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지현, 오은영 "첫째 많이 염려돼"라는 걱정에 오열

등록 2022.05.27 11:49: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금쪽같은 내새끼' 영상 캡처 . 2022.05.27. (사진= 채널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탤런트이자 금쪽이 엄마인 이지현의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27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 박사 오은영과 이지현의 '금족 가족 성장 프로젝트'가 계속된다.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지현은 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지난 방송에 대해 말하는 한편 "오 박사님의 매직으로 저희 가정이 조금씩 성장하는 거 같다"고 장기 프로젝트에 대해 소감을 밝힌다.

공개된 영상에서 금쪽이는 등교 중 갑자기 "학교 안 갈래"라며 책가방을 바닥에 던지고 줄행랑을 친다. 담임 선생님까지 나서보지만 학교 밖으로 전력 질주하는 금쪽이는 교문 앞에서 앉아있는 엄마를 보더니 "하루만 학교 빠지겠다"라며 애걸복걸한다. 금쪽이의 말에도 반응하지 않는 엄마의 태도에 결국 금쪽이는 등교에 나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금쪽같은 내새끼' 영상 캡처 . 2022.05.27. (사진= 채널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상황을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금쪽이의 변화보다 이지현 씨의 변화가 더 놀랍다"며 칭찬한다. 오은영 역시 "문제 상황에서 아이를 대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니 예전보다 안정감이 느껴지고 지도력이 보인다"라며 칭찬한다. 이어 오은영은 "딱 하나 아쉬운 점이 있다"라며 설명한다.

한편 금쪽이네 아침 일상 풍경에서 첫째가 "엄마 학교 가야 돼?"라며 등교를 거부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오은영은 첫째에게 실시한 그림 검사를 언급하며 "첫째가 많이 염려된다"라며 "(그림에 대해)돋극물이 흐르고 피가 여기저기 튀어있는 집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해 출연진들이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어 오은영은 "첫째는 집과 가정에 대한 양가감정을 가지고 있는 거 같다"라고 분석하고 첫째의 속마음을 알게 된 엄마는 눈물을 멈추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