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케이뱅크, 1분기 신용대출 34% 중저신용 고객

등록 2022.05.27 14:2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케이뱅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케이뱅크는 올 1분기 신규 공급한 전체 신용대출에서 중저신용(KCB 820점 이하 기준)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34%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동기(8.4%) 대비 약 25.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올 1분기 동안 공급한 중저신용 대출금액은 전년 동기(1061억원) 대비 약 4배 증가한 4234억원에 달한다.

케이뱅크는 중저신용 고객의 신용대출 공급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2020년 3251억원에서 지난해 7510억원으로 약 2.3배 증가한 데 이어 올 1분기에만 2021년 연간 공급액의 절반 이상에 달하는 4234억원을 공급했다.

중저신용 고객들은 낮은 대출금리 혜택도 봤다. 1분기 케이뱅크에서 신규대출을 실행한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평균금리는 연 7.09%다.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3월 취급 기준,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포털) 연 14.81% 대비 7.72%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중저신용 고객에게 대출이 실행된 최저금리는 연 3.41%이다. 신용점수가 270점인 고객도 대출을 받았다.

케이뱅크는 지난 2월 도입한 중저신용, 씬파일러 각각의 고객군별 특성을 반영한 특화 신용평가모형(CSS)를 새로 구축해 적용했다. 특화 CSS 적용 이후,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승인율과 대출 한도가 높아지고 실행 금리는 낮아지며 중저신용 고객 대상 신용대출 공급이 확대됐다.

이를 통해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지난 3월말 기준 20.2%로 작년말(16.6%) 대비 3.6%포인트 상승했다. 5월말 현재까지는 22.7%로 집계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융소외 계층을 포용한다는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맞게 중저신용자 대출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소외 계층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따뜻한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