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상호 감독 "'징크스의 연인'은 해피 바이러스 드라마"

등록 2022.05.27 14:4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KBS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공식 포스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징크스의 연인'의 윤상호 감독이 드라마의 기대를 높였다.

내달 1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윤상호 감독은 "웹툰 원작을 검토하면서 '슬비'라는 무녀 캐릭터에 흥미를 느꼈고, 그 점이 '징크스의 연인'을 선택하게 된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작품에 끌린 이유를 공개했다. 또 "드라마화하는 과정에서 슬비 캐릭터의 개성이 더욱 극대화되었다"라고 귀띔해 흥미를 자극했다.
 
윤상호 감독은 두 주연 배우 서현(슬비 역)과 나인우(공수광 역)에 대해서는 "서현은 한국판 '라푼젤'로 손색이 없는 개성과 열연을 펼쳤다. 나인우는 '달이 뜨는 강'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췄는데, 온달이 현대에 온 것처럼 순수함이 더욱 돋보이는 연기를 보여줬다"라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또 '징크스의 연인'의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시장통 장면을 찍을 때 분위기를 가장 잘 느낄 수 있었는데, 모두 잔치를 벌이듯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라며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기류 속에서 배우들의 진가가 발휘되었다고 했다.

이어 "반면 호텔 내부 비밀의 방 신에서 전광렬 배우와 윤지혜 배우는 강렬한 메소드 연기로 모두를 소름 끼치게 했다. 상반된 극의 분위기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라며, 모두가 함께 '웰메이드 드라마'를 완성하기 위해 전념하고 있음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상호 감독은 "'징크스의 연인'은 '해피 바이러스' 드라마다.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을 가장 순수한 시선으로 보여준다. 인간은 서로 사랑해야만 살아갈 수 있다는 진실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