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전남도당 "이정현 대선 출마, 소가 웃을 망언"

등록 2022.05.27 15:27: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호남후보 필패론은 호남인 모욕하는 망언
전남지사 선거 지지율 올리려는 얄팍한 수작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27일 이정현 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가 '30% 이상 득표시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소가 웃을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호남 후보 대선 필패론은 호남을 무시하고 호남인을 모욕하는 망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전남도당은 "국정농단의 장본인으로 호가호위했던 자가 호남 후보 대선 필패론을 내세우며 본인이 30% 이상 득표하면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한다"며 "호남을 무시하는 것을 넘어 참으로 소가 웃을 일이다"고 비판했다.

전남도당은 "현재 전남지사 선거에서 10%대에 고착되고 있는 본인의 지지율을 호남을 희생양으로 삼아 올려보려는 얄팍한 수작"이라며 "국정농단 세력으로 지목돼 사실상 쫒겨난 이 후보는 지금이라도 전남도민 앞에 참회와 반성, 사과를 먼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남도당은 "이러한 오만과 망언은 전남도민의 준엄한 심판이 뒤따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대선 출마 운운이 아니라 국정농단의 한통속으로 민주주의를 후퇴시켰던 자로서 지방선거의 심판 대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질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