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민석 "서울 구청장 초접전 중…여론조사 문제 심각"

등록 2022.05.27 15:34: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SOI '서울 25곳 중 與 22곳 우세' 조사 반박
"지지자 투표 의욕 잃게 해…미숙한 조사" 불신
"오세훈 거품 많아…여론조사 대표 규제 도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단 당 혁신방안 소통간담회에서 김민석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4.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본부장은 27일 서울 구청장 선거 25곳 중 22곳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우세하다는 여론조사와 관련, "객관적 입장에서 봐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방선거와, 막판 구청장 선거의 특성,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특성을 봐서 서울시장 선거의 현재 여론조사 지지율보다 좁혀지는 건 물론이고 구청장 선거는 훨씬 더 초접전이라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나온 헤럴드경제 의뢰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를 문제삼은 것이다. KSOI가 지난 23~24일 서울 각 자치구(區)별 유권자 500~5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구청장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힘 후보들이 22곳에서 오차범위 안팎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3곳에서만 경합우세를 기록했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

이와 관련, 김 본부장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본다면 투표 의욕을 굉장히 잃게 하는 보도일 것"이라며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다.

우선 "2010년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에도 한명숙 후보는 패했지만 구청장 선거에서 상당수의 구청장이 당선됐던 경험이 있다"며 "현장을 보면 상당한 실력과 실적을 인정받고 있는 우수한 현역 구청장 후보들의 경쟁력이 전체 시장 후보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거로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열세를 보이고 있지만 구청장 후보의 인물 경쟁력으로 서로 다른 투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주장으로, '줄투표'가 되리라는 관측을 반박한 셈이다.

이어 소속 당명이 후보 이름보다 먼저 소개되는 조사 문항을 문제삼으며 "이러한 특성을 무시하고 사실상 정당지지도 조사로 귀결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여론조사를 평일날, 해당 지역의 특정지역 소지역에는 굉장히 표본수집의 효용성 조차도 떨어져 표본도 채우지 못하는 그런 조사를 500명 조사로 하는 건, 애초에 현실을 반영하기 위한 여론조사가 현실 자체를 인지하지 못하는 조사 설계가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각종 선거 여론조사 가운데 가장 많이 틀리는 게 지방선거 관련 여론조사이고. 특히 막판 구청장급 이하 조사는 사실 거의 예측이 불가능하다"며 "5~7%포인트 전후의 접전으로 가면 거의 예측 가능성이 없다고 보는 게 정상이라 생각되는데 이 시점에서 이런 방식의 설계를 갖고 조사한 것 자체가 굉장히 미숙한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오세훈 후보에 대해선 "한명숙 후보와의 선거에서 20%포인트 앞서다가 0.6%포인트차로 근근히 이겼고, 정세균 후보와도 17%포인트 앞서다가 16%포인트 진 경험도 있다"며 "그래서 우리는 오 후보가 유독 거품이 많은 후보라고 보고 있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나아가 여론조사 회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자격규제가 도입되는 게 낫다고 본다"며 "최근 우리가 의견수렴을 한 결과 여론조사 회사 대표의 프로필과 경력이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지 의무공개하는 제도가 이번 선거 경험을 바탕으로 바로 도입돼야 한다"고도 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여론조사 기관들이 급증하고, 그런 상태가 되면서 여론조사회사 대표의 프로필과 경력 자체가 과연 객관적이고 공정한 설계를 할 수 있는지 한번 점검할 시점이 됐다"며 "여론조사 자체가 민주주의를 위한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리스크가 돼선 안 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