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재무부, 北미사일 관련 개인 1명·단체 3곳 제재

등록 2022.05.28 00:06:24수정 2022.05.28 04:5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엔 안보리 北 추가 제재 결의안 무산 하루 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3발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힌 2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2.05.25. jhope@newsis.com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개인 및 단체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신규 제재안 추진이 무산된 지 하루 만이다.

미국 재무부는 27일(현지시간) "해외자산통제실(OFAC)이 북한의 대량파괴무기(WMD)·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및 제재 대상 북한 국영 항공사를 지원한 개인 1명과 은행 2곳, 무역 기업 1곳을 제재했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벨라루스 민스크 소재 북한 국적자인 정용남(56)과 중국 단둥 소재 고려항공무역공사,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은행, 사마라스카야 소재 스푸트니크은행이 이번 제재 대상으로 올랐다.

이번 제재는 전날 유엔 안보리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미국이 주도한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이 무산된 지 하루 만에 발표됐다. 북한은 조 바이든 대통령 한·일 순방 직후인 지난 25일 추가 도발을 감행했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리즘·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재무부는 북한의 WMD·탄도미사일을 지원하는 이는 물론 북한 정부에 중대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외국 금융 기관을 겨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에 외교의 길 복귀와 WMD 및 탄도미사일 추구 포기를 설득하는 동시에 계속해서 현존하는 제재를 이행·집행할 것"이라고 했다.

재무부는 자료에서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 및 외교 모색에 여전히 전념하지만, 북한의 불법적인 WMD·탄도미사일이 미국과 국제사회에 제기하는 위협도 계속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